이것이 귀하의 보도 자료인 경우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캐나다, 이제 오미크론으로 인해 남아프리카 국가로의 여행 중단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공중 보건 당국은 해당 국가에서 새로운 COVID-19 우려 변종(B.1.1.529)이 감지되었음을 확인했습니다. 지난 24시간 동안 세계 보건 기구에서 Omicron이라고 명명한 이 변종은 다른 국가에서도 감지되었습니다. 현재 이 변종은 캐나다에서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친절한 인쇄, PDF 및 이메일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 캐나다 정부는 국제 여행과 관련된 캐나다 내 COVID-19 및 변종 바이러스의 수입 및 전파 위험을 줄이기 위해 국경에서 조치를 취했습니다. 오늘 교통부 장관인 Omar Alghabra와 보건부 장관인 Jean-Yves Duclos는 캐나다인의 건강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새로운 국경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예방 조치로 캐나다 정부는 31년 2022월 14일까지 남아프리카 공화국, 에스와티니, 레소토, 보츠와나, 짐바브웨, 모잠비크 및 나미비아를 포함하여 남아프리카 지역에 있었던 모든 여행자에 대해 강화된 국경 조치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캐나다에 도착하기 전 마지막 XNUMX일.

지난 14일 이내에 이러한 국가를 여행한 적이 있는 외국인은 캐나다에 입국할 수 없습니다.

캐나다 시민, 영주권자 및 인디언법에 따른 지위를 가진 사람들은 예방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이전 19일 동안 이러한 국가에 있었던 COVID-14에 대해 이전에 양성 반응을 보인 병력이 있는 경우 강화된 테스트를 받게 됩니다. , 선별 및 검역 조치.

이러한 개인은 캐나다 여행을 계속하기 전에 출발 72시간 이내에 제19국에서 유효한 음성 COVID-19 분자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캐나다에 도착하면 예방 접종 상태나 이전에 COVID-8에 대해 양성 반응을 보인 이력에 관계없이 즉시 도착 테스트를 받게 됩니다. 모든 여행자는 도착 후 14일째에 테스트를 완료하고 XNUMX일 동안 격리해야 합니다.

모든 여행자는 적절한 검역 계획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캐나다 공중보건국(PHAC) 공무원에게 회부됩니다. 비행기로 입국하는 사람들은 도착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동안 지정된 격리 시설에 머물러야 합니다. 검역 계획이 승인되고 음성 도착 테스트 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계속 여행을 할 수 없습니다.

육로로 도착하는 사람들은 적절한 격리 장소로 직접 이동할 수 있습니다. 여행하지 않은 사람과 접촉하지 않는 적절한 계획이 없거나 격리 장소까지 개인 교통 수단이 없는 경우 지정된 격리 시설에 머물도록 지시됩니다. 

이들 국가에서 온 여행자에 대한 검역 계획에 대한 조사가 강화되고 여행자가 검역 조치를 준수하는지 확인하기 위한 엄격한 모니터링이 강화될 것입니다. 또한 지난 19일 동안 해당 국가에서 캐나다에 입국한 여행자는 예방 접종 상태나 이전에 COVID-14에 대해 양성 반응을 보인 적이 있는지 여부에 관계없이 그들이 기다리는 동안 검사 및 격리를 위해 연락 및 지시될 것입니다. 그 테스트의 결과. 이 새로운 요구 사항에 특별히 제공된 면제는 없습니다.

캐나다 정부는 캐나다인에게 이 지역의 국가로 여행하지 말 것을 권고하고 현재 또는 미래의 조치를 알리기 위해 상황을 계속 모니터링할 것입니다.

캐나다는 변종을 포함한 COVID-19의 수입 위험을 줄이기 위해 모든 국가에서 도착하는 예방 접종 및 예방 접종을 받지 않은 국제 여행자에 대한 사전 입국 분자 테스트를 계속 유지합니다. PHAC는 또한 캐나다 입국 시 의무적인 무작위 테스트를 통해 사례 데이터를 모니터링하고 있습니다.

캐나다 정부는 계속해서 진화하는 상황을 평가하고 필요에 따라 국경 조치를 조정할 것입니다. 캐나다에서는 모든 변이의 영향이 계속 모니터링되고 있지만 예방 접종은 공중 보건 및 개별 조치와 함께 COVID-19 및 그 변이의 확산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친절한 인쇄, PDF 및 이메일

저자에 관하여

린다 S. 혼홀츠

Linda Hohnholz는 편집장이었습니다. eTurboNews 몇 년 동안.
그녀는 글쓰기를 좋아하고 세부 사항에 주의를 기울입니다.
그녀는 또한 모든 프리미엄 콘텐츠와 보도 자료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코멘트를 남겨